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문준용, 野 ‘예술인 지원금 수령’ 공세에 “함부로 입에 담지 말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2-22 15:15
페이스북 통해 연일 반박…‘영세인 계약자 몫’ 주장

'2020 파라다이스 아트랩 페스티벌'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0월 22일 오후 인천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작가가 자신의 작품을 취재진에게 설명하고 있다. 올해 2회째를 맞이한 파라다이스 아트랩은 '커넥트(CONNECT)'를 주제로 비대면 시대의 소통과 연결 등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금 수령을 둘러싼 야권의 공세에 연일 반박에 나서고 있다.

문씨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세 예술인이 받아야 할 코로나19 지원금을 대통령 아들이 받아서 문제라는 주장에 대한 반박”이라며 글을 통해 “영세 예술인에 드렸다”고 적었다.

서울문화재단 자료에 따르면 시각예술 분야 지원금은 총 6억561만원으로, 모두 46명에게 지급됐다. 최저 지원금은 600만원, 최고액은 1400만원이었다. 문제는 지난 17일부터 개인전을 연 문씨가 최고액인 1400만원을 수령한 사실이 드러나면서다. 앞서 문씨는 지난 4월에 ‘계획했던 전시 3건이 취소돼 손해가 크다’며 지원금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씨는 “영세 예술인들을 위한 지원금은 별도로 공고되고 있다”면서 “코로나로 인해 내 전시가 취소돼 나와 계약한 갤러리, 큐레이터, 기술자 등 함께한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다. 이들은 모두 당신들이 말하는 영세 예술가”라고 주장해다.

이어 “코로나 지원금을 받아 작품과 전시를 제작해 내가 계약 취소했던 영세 예술가들에게 비용 지급뿐만 아니라 이번에 제작된 작품은 앞으로도 영세 전시에 추가 비용 없이 전시 가능”이라고 설명했다.

문씨는 “이런 식으로 작동하는 거라 지원금은 내가 받든 나보다 더 잘사는 사람이 받든 상관없다”면서 “지원금 신청 시 위와 같이 계획안을 냈고 돈을 받아 이미 영세 예술인에 드린 것”이라고 항변했다.

특히 “내 작품은 대통령 아들이 아니라도 예전부터 인정을 받았다”면서 “정치인들은 함부로 영세 예술인을 입에 담지 말라”고 경고했다.

문씨는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 지원금은 작가에게 수익으로 주는 돈이 아니라 작가가 전시·작품 제작에 사용하는 돈”이라면서 “코로나로 피해를 본 예술산업 전반에 지원금이 돌아가게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문씨는 “그런 취지로 처음부터 사용 규칙을 정하고, 계획을 상세하게 제시받아 적절성을 심사해 저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한 것”이라며 “지원금은 별도 통장에 넣어 작가가 손대지 못하게 하고 영수증 검사도 철저히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소액은 작가 인건비로 집행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권은 문씨의 지원금 반납을 요구하며 공세를 펴고 있다.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 아들이 가난한 예술인들의 몫을 가로채고 그들을 좌절시켰으면 즉시 사과하고 지원금을 반환해도 시원찮을 판인데 무슨 낯으로 뻔뻔하고 황당한 변명을 늘어 놓는가”라고 비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