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국민의힘 세종시당 "이해찬-이춘희, 선거에 당선되기 위해 이용한 것?"

(세종)김기완 기자입력 : 2020-12-22 10:12
최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시·도당 위원장이 채택한 '충청권 철도망 구축 공동건의문'에 KTX 세종역이 빠진것으로 확인되면서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문제를 제기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내년 4월 공표될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건의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읽혀지면서 자신들이 약속했던 2025년 KTX 세종역 신설을 사실상 포기한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7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KTX 세종역은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 정차 계획으로 안전에 취약하다."며 신설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당시, 이 시장은 "충북도와 국토부를 설득해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히는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간이역인 KTX 세종역 설치가 어려운 건 안전문제 때문"이라며 "고속철도를 본선에 정차시켜서는 안 되는데, 세종역이 위치할 곳이 터널과 터널 사이로 총 길이가 700m밖에 되지 않아 부본선(대피선, 최소 1km)을 만들 수 없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6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당시 무소속 이해찬 후보가 KTX 세종역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했고, 이를 발판삼아 여의도로 복귀했다."며 "2018년 지방선거때도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도 KTX 세종역을 공약으로 내걸었고, 사전 타당성 조사를 재추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재선에 성공했다."고 했다.

이해찬 전 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KTX 세종역 신설을 제대로 검토하지 않고 선거에 이용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대안으로 "지하철과 철도 노선은 이용자인 시민 입장에서 계획돼야 한다."며 "정부 세종청사 공무원들도 대부분 이주해왔고 2022년부터는 통근버스도 중단된다. ITX 열차도 물론 필요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전 반석역에서 정부 세종청사까지 끌고 온 지하철을 조치원역까지 연장하는 일이다. 지하철을 연장해야 앞으로 수도권 전철 1호선은 물론 청주공항까지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세종시는 같은 날 즉각 입장문을 내고 해명했다. 'KTX 세종역은 기존노선에 역사를 신설하는 것으로 애당초 국가철도망 계획 건의 및 반영대상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세종시는 행정수도에 KTX세종역이 꼭 필요하다는 일관된 입장이며, 국회세종의사당이 설치되면 그 당위성과 타당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했다. KTX 신설을 위해 정부 및 인근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교감 중이며, 공감대 형성 후 예타 등 후속절차를 건의할 계획이라는 입장도 내놨다.

시 관계자는 "KTX 세종역 신설을 위해 국토교통부, 인근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고 있다."며 "국민의힘 세종시당 논평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반해 KTX 세종역 신설을 위한 세종시의 노력과 시민의 갈망을 무시한 일방적 주장"이라고 했다. /김기완 기자 bbkim998@ajunews.com
 

[그래픽=국민의힘 세종시당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