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 서울서 수거된 페트병으로 제품 만든다…친환경 행보

오수연 기자입력 : 2020-12-21 17:35

비와이엔블랙야크 업무 협약식 사진[사진=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

비와이엔블랙야크는 서울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으로 친환경 제품을 만들기 위해 강북구, 두산이엔티, 티케이케미칼과 다자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 서울 블랙야크 양재 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과 박겸수 강북구청장, 탁용기 두산이엔티 대표, 이상일 티케이케미칼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블랙야크는 서울 강북구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로 의류 및 용품을 생산한다. 이를 위해 강북구는 구내 각 가정에서 분리 배출된 페트병 수거 및 선별 체계를 구축하고, 재생섬유 사용 제품을 구매하기로 약속했다.

두산이엔티는 강북구에서 수거된 페트병을 파쇄해서 재생섬유의 원료가 되는 고품질 플레이크 생산에 나서며, 이 플레이크로 티케이케미칼은 원사를 뽑아내 블랙야크에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블랙야크는 지난 5월 티케이케미칼을 시작으로 환경부, 강원도, 강릉시, 삼척시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배출-재활용-제품생산-소비까지 이어지는 투명 폐트병 자원 순환 시스템으로 국내 최초’ K-rPET 재생섬유’ 기능성 의류를 출시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을 이번 협약 기관들과 함께 공유하며 국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는 친환경 행보에 한층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각 기관은 올바른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및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함께 진행한다.

강태선 회장은 “국내에서 사용된 폐트병을 줄여 보자는 뜻에서 시작된 첫 발걸음에 다양한 분야의 혁신가들이 함께 힘을 보태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가 경제적 가치로 이어지는 지속 가능한 플랫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가-지역사회-기업-소비자가 하나로 연결되는 지속 가능한 자원 순환 생태계를 위해 더 많은 혁신가들의 동참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