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2021 경제정책방향](청년 일자리) 공공기관 신입 5% 이상, '일 경험 사업' 청년 뽑는다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2-17 14:00
청년 일 경험 사업, 민간 8만개·공공 2만개 등 10만개 빅데이터 등 직업훈련시 내일배움카드 1인당 50만원
내년 비대면·디지털 분야 청년 일 경험 사업이 민간 8만개, 공공 2만개 등 총 10만개로 늘어난다. 특히 공공기관은 정규직 신규 채용 인원의 5% 이상은 기관 내 일 경험 사업에 참여한 청년으로 채용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취업 기회마저 잃어버린 청년들을 위해 정부는 먼저 직무 경험을 한 뒤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고용 사다리’를 놓겠다는 취지다.

17일 정부가 발표한 2021년 경제정책방향에 따르면 청년 일 경험 사업으로 민간 부문에서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명, 지역 주도형 일자리 2만6000명 등 총 8만명을 지원한다. 공공 부문에서는 공공기관 체험형 일자리를 2만2000명까지 확대한다.
 

청년 일 경험 사업 10만개[자료=기획재정부]

예컨대, 디지털 일자리의 경우 청년들이 기초 코딩·빅데이터 분석 등 직업훈련을 받을 때 내일배움카드(K-Digital Credit)를 1인당 50만원씩 지원한다.

내년에는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규모도 올해(2만5700명) 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맞춰 내년부터 공공기관은 정규직 채용 시 5% 이상은 일 경험에 참여한 청년을 우선 채용한다. 정부는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일 경험 사업 성과에 따라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경영 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매년 정원의 3% 이상씩 청년 미취업자를 의무적으로 고용해야 하는 청년고용의무제는 내년에도 계속 적용된다.

청년 구직자에게 취업지원 서비스, 구직촉진수당을 주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제도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청년특례’로 통합된다. 내년부터 대학 졸업 후 2년 이내 지원받을 수 있다는 요건도 없어져 구직수당 등 취업 지원을 받는 청년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