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47호선 남양주 진접택지지구 4차로 개통…상습정체구간 해소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2-06 11:00
통행시간 10분 단축…경기북부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에서 포천시 내촌면까지 국도47호선 신설·확장 공사구간(9.0km, 진접-내촌) 중 일부구간(진접읍 통과구간 5.0km)을 7일 오후 4시에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통되는 구간은 잦은 신호교차로로 출·퇴근시간 상습정체를 빚고 있는 국도 47호선 진접읍 시가지 통과구간을 우회하는 도로(4차로 신설)다. 2013년 4월 착공 이후 약 8년 동안 총 217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선행 사업으로 추진돼 2017년 12월 개통된 국도 47호선 자동차전용도로(6.5km, 남양주 퇴계원면 내곡리~장현리)와 연계돼 통행시간을 10분(30분→20분) 이상 단축하는 등 진접 택지지구 및 주변 산업단지 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포천시 내촌면까지 이어지는 잔여 구간(팔야IC~내촌IC, 4.0km, 6차로 확장)도 12월31일까지 개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상습정체구간을 우회하는 자동차전용도로가 신설돼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 향상과 물류비용 감소 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혼잡구간 개선 등 지역 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