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 배달에 쥐가 덤으로? 본사는 경찰에 수사 의뢰..."트라우마 생길 듯" 시청자 경악

전기연 기자입력 : 2020-12-02 09:09

[사진=MBC방송화면캡처]


배달된 족발과 함께 온 음식에서 살아있는 쥐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자 시청자들이 경악하고 있다. 

1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서울의 한 사무실에서 시킨 배달 음식에서 살아있는 쥐가 발견됐다는 제보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달 25일 제보자는 다른 직원 7명과 야근을 하다가 유명 족발 프랜차이즈에서 배달을 시켰다. 먹으려고 하는 순간 부추무침 속에서 쥐가 발견된 것. 심지어 쥐는 옆으로 누워 꿈틀대고 있었다. 당시 쥐가 있던 플라스틱 용기는 비닐로 밀봉된 상태였기 때문에 배달 과정에서의 실수는 아니었다.

당시 화가 난 제보자가 가게에 전화해 항의했지만, 사장은 배달원만 보내 음식을 회수하려 했다. 이에 직원들이 항의하자 그제야 사장이 직접 찾아왔고,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살아있는 쥐를 발견한 직원들은 본사에 조치를 요구했고, 본사는 가맹점과 해결하라고 답했다.

이에 MBC 제작진이 해당 식당을 직접 찾았다. 사장은 CCTV까지 보여주며 책임은 지겠지만 영문을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제작진이 종업원과 인터뷰를 하는 순간 쥐 한 마리가 주방 바닥을 지나갔고, 기자는 쥐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제보자는 식품안전처에 쥐의 사체를 보내 정식으로 신고했고, 지난달 30일 관할 구청에서 해당 식당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구청 측은 위생 관리 책임을 물어 가맹점 측에 과태료 5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다만 쥐가 들어간 과정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어 본사 측은 자작극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확한 경위와 원인 분석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 시청자들은 "으악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요? 너무 충격이네요(mh***)" "웩. 상상하니까 끔찍하네요(aa****)" "으악... 생각하기도 싫네요ㅜ 트라우마 생길 거 같아요(su***)" "어제 라이브로 보다가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ㄷㄷ 쥐도 쥐지만 본사 대응이 별로네요. 자기네 가맹인데 나 몰라라 손절... 적어도 가맹점과 잘 해결될 수 있게 중재해주겠다는 식으로 해결해야 하는 척이라도 해야 되는 건 아닌가 싶어요(wo***)" "뉴스 봤는데 믿어지지가 않네요(si****)" "방제업체 이용하는 곳이라던데 어찌 저럴까요;; 흐미.. 한동안 ㅠㅠ 못 먹을 거 같아요(ja****)"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