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타임스 "美 압력 불구 양국 관계 깊어져"
  • "코로나19 이후 중국 내 한국 기업 투자 이전 넘어설 것"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깊어진 한중 관계를 반영한다.”

중국 언론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한을 이같이 평가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7일 논평을 통해 “왕 국무위원의 한국 방문은 미국에 압력에도 불구하고 깊어진 한중 관계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중국과 한국 경제의 상호 보완성이 증대되고 있고 중국 시장의 반등 잠재력을 고려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중국 내 한국 기업의 투자는 이전 수준을 넘어설 것”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이어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6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국 상품 홍보 박람회도 언급했다. 한국 기업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중국 파트너들과 더 긴밀한 관계를 추구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여파로 한국 수출 업체들이 참여하지 못했지만, 현장에 진열된 상품들은 여전히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는 것이다.

신문은 이어 "이번 행사가 왕 국무위원의 방한 직후 열렸다"면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한국의 경제 및 무역 관계는 더 가까워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문가들도 왕 국무위원의 방한이 한층 가까워진 한중 관계를 드러냈다면서 중국의 한중 관계 발전과 동북아 경제 협력 의지를 반영한다고 평가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국학센터장은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왕 부장이 방한 기간 한국 측과 합의한 내용을 보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체결 이후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발전시키고 동북아 경제 협력을 증진하겠다는 중국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은 겹치는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지난 25일 밤 방일 일정을 마치고 한국을 찾았고 2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등을 차례로 만났다. 왕 부장은 자신의 이번 방한은 한중 우호관계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