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신탁, 북가좌제6구역·신림1구역 사업대행사로 선정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1-27 07:59
총 6000가구 규모…현재 신탁등기 진행 중

신림1구역 조감도[사진=한국토지신탁 제공]


한국토지신탁이 지난 7일과 14일 북가좌제6구역 재건축사업, 신림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사업의 사업대행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토신에 따르면 북가좌제6구역과 신림1구역은 각각 97%, 95%의 사업대행자 선정 동의율(총회 참석 조합원 기준)을 기록했다. 현재 신탁등기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북가좌제6구역의 경우, 시공사를 조기에 선정할 수 있는 신탁방식 정비사업의 장점을 활용해 사업초기부터 설계안을 확정하고 설계변경을 최소화했다. 인허가 기간을 단축해 비용 절감도 추진하고 있다.

신림1구역 역시 원활한 자금조달이 필요한 초대형 사업장으로, 한토신의 부동산개발과 자금조달 노하우를 인정받아 사업대행자로 선정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두 사업 모두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신탁수수료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신탁사의 신용공여를 통해 금융비용 및 공사비 등을 절감했다.

한국토지신탁 측은 "신탁방식 정비사업은 신탁사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원활한 자금 조달 능력, 사업 기간 단축 등의 특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여러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통해 앞으로도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당사의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