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 빈소 찾아 유족 위로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20-11-26 21:48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의 장례식장을 찾아 아내인 윤혜자씨를 위로하고 있다.[양규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4선 국회의원을 지낸 대표적인 중국통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의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은 고려대학교 정경대 학생회장을 하면서 4·19혁명의 직접적인 도화선이 된 1960년 4월 18일 고려대생 시위를 이끌었다. 4·18 고대 시위 당시 시국선언문을 낭독해 이름을 알렸다.

유족으로는 아내 윤혜자씨와 자녀 윤미·윤주·범준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27일 오전 6시. 
 

유족 위로하는 정세균 국무총리[양규현 기자]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