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왕이, 악수의 숨은 속뜻은?…'한·중·일 FTA' 띄운 中

김봉철·배인선·정혜인 기자입력 : 2020-11-27 00:00
文 대통령, 中 왕이 접견…"한·중 더 긴밀히 발전하길" 왕이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 노력…많은 성과 얻어" 시진핑 "국빈방문 감사…여건 허락될 때 방한하겠다" 한·중, 한·중·일 등 지역 경제 협력 강화 재차 강조해 美 '한·미·일' 동맹 강화 견제구로 '한·중·일 경제협력'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동에서 한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면상으로 코로나19 방역으로 각 국가 간 교류가 사실상 중단된 상황 속에서도 한·중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계속해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그러나 그 내면에는 내년 1월 출범 예정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한·미·일 동맹’ 강화를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속도전으로 사전에 견제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지난해 12월 이후 약 1년 만에 왕 부장과 다시 마주앉아 약 1시간 동안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중이 다양한 교류를 지속해왔다는 점을 높게 평가하며 “앞으로도 양국이 경제협력과 함께 인적·문화적 교류협력을 더 강화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년 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30주년을 기대하는 그런 장기적 협력방안을 마련하기 바란다”며 “중국과 함께 한반도 전쟁종식과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왕 부장이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서 많은 역할을 하고, 남북 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비핵화 상황의 진전 여건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 중국 측의 계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왕 부장은 문 대통령의 당부에 기업인 신속통로(패스트트랙) 제도 도입 등 양국의 코로나19 방역협력 사례를 거론하며 “양국이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날 오전 강 장관의 회담에서 풍부한 성과를 거두고 한·중 협력, 지역 이슈 등 열 가지 공감대를 이뤘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문 대통령과의 우정과 상호 신뢰에 대해 매우 중요시한다면서 그의 구두 메시지도 전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시 주석이 구두 메시지를 통해 올해 문 대통령님과 여러 차례 통화를 하고 서신을 주고받으며 깊이 소통하고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평가했다”고 서면브리핑으로 전했다.

아울러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왕 부장은 강 장관과의 회담 이후 완전히 통제돼야 시 주석의 방한이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왕 부장은 강 장관과 회담 이후 취재진을 만나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자신과 취재진이 쓴 마스크를 가리키며 “이런 것들이 영향을 미친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통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중국 외교부가 공개한 열 가지 공감대 중에는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한·중·일 FTA 협상 적극 추진, 한반도 평화 안정 수호 등이 포함됐다.

현재 중국은 미·중 전략경쟁 장기화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외교적 고립은 물론 경제적 위기에도 처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아시아 주요국인 한국과 일본마저 미국과 ‘3각 동맹’으로 묶인다면 중국으로선 위기탈출 돌파구를 찾지 못하게 된다. 이 때문에 차기 미국 행정부 출범 전 아시아 경제협력체인 ‘한·중·일 FTA’ 협상 타결에 목소리를 높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관영언론들도 왕 부장 방한에 맞춰 ‘한·중·일 FTA’ 띄우기에 나섰다. 특히 한·중·일 FTA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 역사 갈등의 해법이 될 수 있다며 한국과 일본 측이 FTA 협상 타결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다즈강(笪誌剛) 중국 헤이룽장(黑龙江)성 동북아연구소장은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 칼럼에서 한·중·일 FTA가 동북아 지역 협력제도와 메커니즘의 부족함을 채우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흥규 아주대 미·중정책연구소장은 본지와 통화에서 중국의 향후 5년간(2021~2025년) 경제발전 전략 ‘쌍순환’을 언급했다. 그는 “‘쌍순환’ 전략의 핵심은 주변국, 특히 동아시아 국가인 ‘한국’과 ‘일본’을 중국 주도의 지역사슬에 같이 포함시켜 미·중 전략경쟁에서 이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왕 부장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지각왕’ 외교적 결례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 방한에서 전·현직 국회의원과 장관, 기업인, 언론인 등 100여명을 부른 오찬행사에 40분가량 늦어 빈축을 산 바 있다.

이날 오전 10시 예정됐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은 왕 부장의 지각으로 오전 10시 25분에서야 시작됐다. 이로 인해 회담의 주요 의제였던 ‘한반도 문제’는 회담장이 아닌 오찬장에서 논의됐다. 왕 부장은 늦은 이유에 대해 “트래픽(Traffic·교통체증)”이라고만 했다.
 

26일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