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주재로 격상된 '위기관리 대응 전담팀' 전격 가동

(부산)박신혜 기자입력 : 2020-11-26 11:24
코로나19 확산세 차단위해 이원화된 체재, 일원화 대응체계로 개편

26일부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개편된 코로나19 위기관리 대응팀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한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코로나19 재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26일부터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을 주재로 하는 ‘위기관리 대응 전담팀(TF)’을 전격 가동한다.

부산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최근 부산에서도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해 현재 비상경제 TF(경제부시장 주재)와 재난대응 TF(기획조정실장 주재)로 이원화된 체제를 권한대행 주재로 격상, 일원화해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분야의 위기관리 대응체계를 강화하는 것이다.

TF 회의는 매일 아침 열린다. 주요 실·국장과 함께 관련 부서장이 참여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도출함으로써 당면한 위기를 이른 시간 내에 극복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그리고 코로나19 확산의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도 더할 예정이다.

또한 방역과 경제 외에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시정의 주요 현안과제에 대해 집중 토의하는 ‘현안회의’도 주 2회 운영한다. 이를 통해 부산의 미래를 결정할 현안과제의 추진방향을 적기에 설정하고, 꼬인 매듭은 속도감 있게 풀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상황, 현안에 대한 설명을 비롯해 대시민 메시지 등은 정기적인 언론브리핑을 통해 진솔하게 전달해 시민 밀착도를 높인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금은 코로나19가 대규모 재유행으로 번져 나가느냐 마느냐 하는 중대 시점”이라며, “개선된 대응체계를 통해 당면한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데 부산시 공직자 전원이 24시간 비상체계로 온 힘을 다 쏟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