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총리..."코로나 속 관광전략 수립" 약속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26 18:30
정세균 총리, 26일 관광‧항공업계와 26차 목요대화 "올해 말 관광전략회의서 '코로나 속 관광전략' 수립"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뉴노멀시대, 인구문제 원인과 해법은?'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5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극심한 피해를 겪는 관광‧항공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피해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총리는 세제, 공항사용료 감면 등 업계 부담을 경감할 방안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관광‧항공업계와의 대화'를 주제로 제26차 목요대화를 개최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최근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임을 언급, 확산세를 보이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우려와 철저한 방역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정 총리는 "최근 국내외 코로나19의 백신 개발이 임박한 만큼 길고 긴 터널의 끝이 곧 보이지 않을까 하는 희망이 생기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철저한 방역조치 아래, 관광·항공산업의 회복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비전과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말 관광전략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일상 속 관광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세제, 공항사용료 감면 등 관광‧항공업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맞춰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스마트 관광기반조성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날 목요대화에는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김진국 하나투어 사장, 손창완 한국항공협회 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참석했다.
 
김진국 사장과 오창희 회장 등 관광업계 대표들은 현재 관광업계 매출이 발생하지 않는 상황에서 그간의 융자지원, 고용유지지원금으로는 한계가 온 상황임을 강조하면서 정부의 추가적인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관광업계 사무실 유지비용 절감을 위한 '공유오피스' 설치 지원 요구와 관련, 여행업계가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유오피스' 지원을 계획 중이고 관련 예산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여행단계별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대해서는 현재 배포된 여행단계별, 관광시설별 안전수칙에 더해 해외 입국자도 대상으로 하는 종합적인 여행단계별 안전지침을 별도로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대한항공, 제주항공 등 항공업계가 △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 공항사용료 감면 연장 △ 한시적 세제 감면 등을 요청한 데 대해 정부는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더불어 방역 우수국가 간 이동 시 격리기간을 면제 또는 단축하는 '트래블 버블' 시행 요구에 대해서는 국제적인 방역체계 공유, 방역 안전 상황, 백신‧치료제 개발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입국거부자 송환대기실의 운영‧관리를 민간항공사에서 담당함에 따라 입국거부자들의 난동‧폭력 등에 대한 적법한 대응이 어려웠던 점에 대해선 안전관리 강화와 항공사의 체류비 부담 완화를 위해 조속히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목요대화는 총리실 페이스북 및 K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