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홍범 KT 부사장 "글로벌 경쟁력 갖추려면 AI 함께 만들어야"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1-25 15:30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 [사진=KT 제공]

"AI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려면 기업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AI 1등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모두가 함께하는 AI를 만들어야 한다."

전홍범 KT 부사장은 2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 행사에 참석해 대한민국 AI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모두가 함께하는 AI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에는 구현모 KT 대표를 포함해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전 부사장의 제안은 국내 기업 간, 혹은 분야 간 경쟁 대신 협력을 통해 AI 분야 인재를 양성하고 연구개발(R&D)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KT는 AI 1등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9개 산학연 기관과 기업이 힘을 합쳐 AI 원팀을 구성했다. 구현모 KT 대표도 통신 기반 플랫폼 사업자로의 전환을 강조하며 AI와 로봇, 디지털 헬스, 클라우드 등을 기반으로 타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AI 원팀에서는 공동 R&D와 협력을 통해 AI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현재 AI 원팀을 통해 40여명의 전문가들이 오픈 R&D를 추진하고 있다. 여기서는 감염병 확산방지 모델과 차세대 음성언어 처리, 머신러닝 기반 산업현장 효율화 등을 연구하고 있다.

AI 원팀은 전문인력 역량을 강화하는 데도 노력하고 있다. 올해 KT는 400여명의 중급 엔지니어를 배출했고, 이들은 한국투자증권과 현대중공업 등 AI 원팀 참여기업의 AI 고도화를 지원했다.

KT는 AI를 통해 다른 사업의 혁신도 이끌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호텔 투숙객에게 물품을 전달하거나 식당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서비스 로봇이다. 또한 AI는 제조산업의 경쟁력도 높이고 있는데, AI를 통해 물류 비용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을 높여 소비전력을 줄였다. AI 스마트팩토리는 기존 대비 생산성이 20% 높아졌다.

전홍범 부사장은 이날 발표를 통해 KT의 AI 서비스 '기가지니'를 소개했다. 전 부사장은 "기가지니는 현재 270만 가입자를 확보한 서비스로, AI 서비스 대중화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KT가 추진하는 목소리 복원 프로젝트는 청력이나 목소리를 잃은 사람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 부사장은 "산업과 분야를 초월한 AI 협업을 통해 대한민국 산업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