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공급대상 다가구매입임대주택 77%는 최저주거기준 미달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1-25 11:35
3인 가구 최저주거기준인 36㎡보다 좁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은평구에 위치한 매입임대주택을 방문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입주자를 모집하는 신혼부부 다가구매입임대주택의 약 80%가 정부가 정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 다가구매입임대주택은 신혼부부, 예비신혼부부, 유자녀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해 국가 재정과 주택도시기금을 지원받아 다가구 주택을 매입해 개·보수 후 시중가의 60~7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서울 지역 신혼부부 다가구매입임대주택 입주자 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LH가 올해 10월부터 내년 1월까지 입주자를 모집하는 서울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204가구 중 77%에 해당하는 157가구가 3인 가구(부부+자녀)의 최저주거기준 면적인 36㎡보다 좁았다.

이 중 24가구(11.8%)는 2인 가구(부부)의 최저주거기준 면적인 26㎡에도 미치지 못했다.

매입임대주택은 미성년 자녀가 있어야 1순위 신청이 가능하고, 경쟁이 붙으면 자녀 수가 많을수록 유리해 입주자 대부분이 3인 이상 가구일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정작 신혼부부의 신혼집으로 공급되는 주택은 3인 가구가 살기엔 턱없이 좁은 원룸 수준인 것이다.

자치구별 매입임대주택 공급 현황을 보면 △양천구 56가구 △구로구 50가구 △도봉구 44가구 △강서구 43가구 △금천구 4가구 △노원구 4가구 △영등포구 3가구 등 서울 25개 자치구 중 7개구에 편중돼 있다. 매입임대주택을 통해 신혼집으로 마련하려는 신혼부부에겐 선택지도 별로 없는 상황이다.

송언석 의원은 "고위 공직자들은 아파트를 소유하고 평균 98.3㎡의 관사에 살면서 서민들에겐 36㎡보다 좁은 집을 권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숫자 채우기식의 정책을 멈추고 국민 삶의 질을 고려한 합리적인 주택 정책을 펴야한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