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日스가와 오늘 회담..."시 주석 방일 논의 없을 듯"

최예지 기자입력 : 2020-11-25 07:37
왕이, 스가 예방 후 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인민망]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5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회담할 예정이다. 주목 받았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날 일본을 방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만난 데 이어 25일 스가 총리와 회담한다. 지난 9월 16일 스가 내각 출범 이후 중국 정부 고위 인사가 일본을 방문한 것은 왕 부장이 처음이다.

전날 진행된 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두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인적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단기 출장과 중장기 체류 비즈니스 관계자에 대해 입국 및 검역 규제를 완화하는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에 합의했다. 중장기 체류자의 입국을 허용하는 '레지던스 트랙'을 통해 양국 간 왕래도 이달 중 재개된다.

다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시 주석의 방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습이 우선이라는 이유로 의제에 오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당초 올해 4월께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스가 총리와 왕 부장과의 회담에서도 시 주석 방일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왕이 부장은 24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25일 스가 총리를 예방한 이후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국 정부는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을 추진하고 있어 왕 부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서 성사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