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 코로나19 확진…학생회관·국회 등 방문

노경조 기자입력 : 2020-11-24 18:32

서울시 관악구 관악로 서울대학교 정문. [사진=서울대 제공]


서울대 교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돼 관악캠퍼스에 비상이 걸렸다. 이 교수는 국회에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 A 교수는 24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수는 지난 16∼19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교수회관과 기숙사(901동) 대형식당, 학생회관 보건진료소, 약국 등을 방문했다.

출퇴근 시에는 자가용을 이용했으며, 학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도보로 이동했다. 코로나19 증상이 늦게 발현된 탓에 A 교수는 동료 교수·제자들과 여러 차례 식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전날에는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발표자 자격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그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국회에 머무르며 국회도서관 대회의실, 본관 제3식당 등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돼 동선 포함 건물에 대한 방역 소독이 이뤄질 예정이다.

해당 토론회에는 국회의원도 다수 참석했다. 국회는 토론회 참석자와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A 교수가 지난 18일 진료를 받은 서울대 보건진료소는 25일까지 폐쇄된다.

앞서 서울대에서는 지난 16∼19일 음대, 체육관, 중앙도서관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

서울대 측은 "심각성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실험·실습 과목을 포함한 모든 과목을 전면 비대면 체제로 전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