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은행연합회장에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내정

서대웅·백준무 기자입력 : 2020-11-23 18:20

차기 은행연합회장에 추대된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사진=NH농협금융지주]


차기 은행연합회장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단독 후보로 추대됐다.

23일 은행연합회 이사회는 3차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개최하고 차기 연합회장 후보에 김광수 회장을 단독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김태영 연합회장과 10개 주요 은행장으로 구성됐다.

연합회는 "2차 회의에서 결정한 롱리스트(후보군) 6명에 대한 자질·능력·경력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한 결과, 김광수 회장을 만장일치로 제14대 연합회장 후보로 선정하고 이사회에서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연합회는 지난 17일 회추위를 열고, 김광수 회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민병덕 전 KB국민은행장, 민병두 전 정무위원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 이대훈 전 농협은행장,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가나다순) 등 7명을 롱리스트로 확정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이대훈 행장은 지난 19일 자진 사퇴했다.

김광수 회장은 오랜 경륜과 은행산업에 대한 탁월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장기화 및 디지털 전환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직면한 은행 산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됐다.

이로써 김광수 회장은 다음달 1일부터 3년간 은행연합회를 이끌게 됐다. 연합회는 오는 27일 사원총회를 개최하고 김 회장을 선출한다. 김태영 현 회장의 임기는 오는 30일까지다.

김광수 회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식으로 선임되면 추후 (계획 등을 전할) 자리를 따로 만들겠다"며 짧은 입장을 밝혔다.

1957년 전남 보성 출신인 김 회장은 광주일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같은 행시 27기로 공직에 입문했다.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 과장,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 등을 거쳐 2011년 금융정보분석원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8년 4월 농협금융지주 회장에 오른 '금융통'이다.

이번 연합회장 선출에는 과거와 달리 은행권 관심이 집중됐다. 각종 사모펀드 사태 등으로 은행들 '힘'이 빠진 가운데, 은행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인사를 앉혀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민병두 전 의원 등 '대어'가 거론된 점도 이목이 집중된 요인이었다. 금융협회장에 잇따라 관 출신 인사가 들어서며 '관피아' 논란이 일었으나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한편 농협금융지주는 차기 회장 선임될 때까지 김인태 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부사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한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연합회장 선임 절차가 끝나면 (김광수 현) 농협금융 회장은 사임하게 된다"며 "사임 이후 지체없이 임추위(임원추천위원회)를 꾸려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대한 빨리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의 임기는 내년 4월까지로, 지주 회장직을 사임하면 40일 이내에 최종 후보자를 선정해야 한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