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앤디, 종로구 삼일빌딩 리모델링 준공

한지연 기자입력 : 2020-11-23 14:02
SK네트웍스, 서울관광재단, 카페 콤마 등 굵직한 입주사 준공 전 임대차 계약 완료
 

[사진=준공 완료된 삼일빌딩 모습.SK디앤디 제공]


부동산 종합 개발사 SK디앤디(SK D&D)와 글로벌 부동산 투자회사 벤탈그린오크는 23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 있는 삼일빌딩 리모델링을 마치고 준공식을 열었다.

종로구 청계천로 관철동에 위치한 삼일빌딩은 연면적 약 4만㎡의 지하2층, 지상 31층 규모로, 근대문화의 역사적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건물이다.

63빌딩이 건설되기 이전 1970년 완공 당시 국내에서 최고층 빌딩이었으며, 김중업 건축가가 뉴욕 근대화 빌딩의 시초인 시그램 빌딩의 영향을 받아 설계한 최초 현대적 개념의 오피스이기 때문이다.

삼일빌딩을 시작으로 근대적 오피스 건물 트렌드가 이어졌으며, 현재 SK 그룹이 사용하고 있는 서린빌딩 역시 1999년 건축 당시 시그램 빌딩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일빌딩의 리모델링 컨셉은 '리-아이코나이즈(Re-Iconize)'다. 삼일빌딩의 역사적 가치를 계승하되 현대화된 주변 도심 환경과 더 오랜 시간 공존하는 건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외관 디자인은 김중업 건축가가 최초 설계한 입면 방식과 커튼월 시스템을 활용했고, 창과 조명 등 전면부를 개선해 건물 내부 가시성을 높였다.

삼일빌딩 내부의 상징적인 원형 기둥은 그대로 두고, 중심부 개선 및 수평적인 디자인을 더해 공간의 효율성을 제고했다.

새롭게 변신한 삼일빌딩은 입주자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과도 한층 가까워진다. 지상 1, 2층에서 지하 1, 2층까지 연결되는 일체형 커튼월 및 선큰 가든은 시원한 개방감을 주면서도 청계천에서 건물 내부로까지 자연스럽게 연결한다.

특히, 저층부 개선을 통해 접근성을 높여 프라임 오피스로서 사무 공간은 물론 공공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삼일빌딩에는 SK네트웍스, 서울관광재단 및 북카페 카페 콤마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특히 SK네트웍스는 삼일빌딩에 입주해 SK매직, SK렌터카 등과 함께 통합 사옥을 구현하게 됐다.

황선표 SK디앤디 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SK디앤디가 글로벌 투자자와의 공동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사례이자 수송스퀘어, 명동 청휘빌딩, 제주조선호텔에 이은 네 번째 리모델링 프로젝트"라며 "특히 리모델링 사업은 도시에 생기와 활기를 불어넣는 가치있는 사업이자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으로 SK디앤디가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