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정부 코로나 방역 실패…고위험 지역 전수조사 제안”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23 11:05
“코로나 사태 확산 일로…정부 정치적 선전효과 노리려 애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해 “지금이라도 고위험 지역을 중심으로 전수조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최근 코로나 사태가 확산 일로에 놓여있는 듯 하다. 정부는 그 동안 방역에 대해 정치적인 선전 효과를 노리려 애를 썼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3차 코로나 전파는 정부 방역 실패에 그 부분이 있다”며 “최근 코로나 방역을 너무나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인상이 짙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를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전문가 집단이 코로나 방역에 대해 목소리를 크게 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25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전국적으로 동시다발 집회를 연다고 한다”면서 “국민 안전을 위한 강도 높은 방역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코로나 3차 유행으로 벌써부터 3차 재난지원금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며 “검토한 결과에 의하면 본예산에 내년 코로나 사태와 결부된 재난지원금이나 경제 대책 등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12월에 본예산을 통과시키고 1월에 모양 사납게 추경이 거론된다면 정부의 신뢰 문제가 있을 것”이라며 “본예산 통과 전에 예상을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