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2021년 예산안 1조470억 원 편성

(상주) 피민호 기자입력 : 2020-11-22 16:47
지역 경기 활력 제고 및 미래성장 동력확보, 서민생활 안정에 중점 상수도 확장공사에 356억원 투자, 노인회관·추모공원 건립 등 신규사업도…

상주시청 전경[사진=상주시 제공]

“재원이 한정된 만큼 선심성 사업과 소모성 경비는 최대한 축소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와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중점을 두어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경북 상주시는 2021년 상주시의 살림을 위한 본예산안으로 총 1조 470억 원을 편성해 지난 20일 상주시의회에 제출했다.

상주시의 2021년도 예산안은 2020년 본예산 1조 80억 원보다 0.87% 증가했다.

회계별 편성규모를 보면 일반회계는 0.89% 증가한 9,343억 원, 기타특별회계는 3.51% 증가한 236억 원, 공기업특별회계는 2020년과 동일한 891억 원이다.

이번 예산안은 인구 감소에 따른 도시 쇠퇴, 지역 경기 침체, 신종감염병 유행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져 소상공인 등 서민 생활 안정을 꾀하고 미래 성장 동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공무원 여비를 15% 감액하는 등 소모성 경상경비를 축소해 미래 상주 건설을 위한 예산을 편성하고자 고심을 거듭했다.

주요 신규 사업은 상주시 노인회관 건립 33억 원,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 설치사업 33억 원, 삼덕1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30억 원, 모동지구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 22억 원, 병성3지구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20억 원, 북천지구 하천재해 예방 17억 원, 중동매립장 확장 설계 용역 11억 원 등이다.

세입 예산 내역은 자체수입으로 지방세 522억 원(5.0%), 세외수입 405억 원(3.9%)을 이전수입으로 지방교부세 4,660억 원(44.5%), 조정교부금 100억 원(1.0%), 국․도비 보조금 3,509억 원(33.5%)을, 보전수입 및 내부거래 1,274억 원(12.1%)을 각각 편성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재정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서 자체 세원 발굴과 교부세 및 국ㆍ도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도 예산안은 11월 27일부터 시작되는 제204회 상주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