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선언문에 文이 제안한 ‘국가 간 필수 인력이동’ 담긴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1-22 15:43
WTO 등 다자주의 복원 재차 강조…“인류에 희망 필요한 때” 지난 3월 G20 특별회의서 진일보 평가…공정한 무역도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1일차) 부대행사를 통해 영상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한국시간)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서 전 세계 정상들에게 기업인 등 필수인력들의 국가 간 이동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해 호응을 얻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은 23일 새벽 G20 정상회의 정상선언문에 포함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도 같은 내용을 제안해 선언문에 반영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은 지난 3월 G20 특별회의에서 주창한 것”이라며 “G20 정상합의문에는 ‘인력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를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내용이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첫 날,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이라는 주제로 열린 부대행사 연사로 나와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이 절실한 과제”라며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에 맞서 더 긴밀하게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면서 “오늘 G20의 노력이 세계인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의의 핵심 성과로 저소득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 및 채무 재조정 원칙 마련을 꼽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가 함께 실무 논의를 주도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지난 4월 저소득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를 올해 연말까지 하기로 합의했는데, 그 유예 기간을 6개월 더 연장해 내년 6월까지 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이날 밤 10시부터 23일 새벽까지 진행될 2세션은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 있는 미래’ 주제로 열린다.

지속가능목표 달성, 취약계층 지원, 지구환경 보호 및 기후 변화 대응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되며, 부대행사에서는 이른바 ‘지구 환경 보호’ 이슈가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과 관련한 친환경 인프라 건설 및 탄소중립사회 실현 등 정부가 앞으로 추진해 나갈 정책 방향을 소개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