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330명…전국서 집단발병 확산

송종호 기자입력 : 2020-11-22 10:30
지역발생 302명…해외유입 28명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 관련 추가 감염자가 속출하는 등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보건소에 차려진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0명 늘어 누적 3만73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56명 줄었지만, 닷새 연속 300명대를 이어갔다.

감염경로로 보면 지역발생이 302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7∼19일 사흘 연속(202명→245명→293명) 200명대에 이어 20∼22일(320명→361명→302) 3일 연속 300명을 웃돌았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사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것은 8월 말 이후 처음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28명 가운데 20명은 검역 단계에서 확진됐고 8명은 지역사회 격리 중에 확진됐다. 내국인은 15명, 외국인 13명이다.

이 같은 확산세는 학교나 학원, 종교시설, 각종 소모임 등에서 크고 작은 집단발병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주말 영향으로 검사 건수가 다소 줄었음에도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를 기록하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