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나눔에 앞장서는 애그리치 글로벌㈜

사천천 기자입력 : 2020-11-20 06:00
[기획] 잘 나가는 기업은 다르다 – 애그리치 글로벌㈜ (3편) 지난해보다 장학기금 늘려 2,000만원 상당의 장학기금 한중 양국 학생 40여명에게 전달 예정

김정구 애그리치 글로벌(주) 대표는 중국 지역사회 발전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동성정부로부터 산동성인민우호사자 증서를 받았다.[사진=애그리치 글로벌(주) 제공]

애그리치 글로벌㈜은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있다.

김정구 애그리치 글로벌㈜ 대표는 2003년부터 산둥성 랴오청농업대학교와 웨이팡축산농업대학교에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댄포드반을 설립해 17년 동안 꾸준하게 장학금을 지급하며 학생들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또 옌타이한인회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는 김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교민들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나눔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김 대표는 산둥성 인민정부로부터 ‘산둥성인민우호사자’ 증서를 수여받았다.
 

2019 애그리치 글로벌 장학생으로 선발된 한중 학생 22명이 장학금을 받고 애그리치 글로벌㈜, 옌타이시 인민정부, 주칭다오총영사관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사진=애그리치 글로벌(주) 제공]

뿐만 아니라 김 대표는 ‘애그리치 글로벌 댄포드 장학기금’을 마련해 각 학교의 추천을 받은 한중 양국 학생들에게 ‘애그리치 글로벌 댄포드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중 양국 학생 22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고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 등 전 세계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장학기금 규모를 늘려 2천만원 상당의 장학기금을 한중 양국 학생 40여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장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애그리치 글로벌 댄포드 장학생들이 향후 각계분야에서 한중 양국 미래를 이끄는 소중한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