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3분기 순익 1조203억원…역대 최대

이봄 기자입력 : 2020-11-19 12:00

[사진=연합뉴스]

국내 저축은행들이 올 3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이 대폭 늘어난 가운데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발표한 ‘2020년 3분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은 올해 3분기 1조20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이는 직전 역대 최대를 기록한 지난해 3분기(9357억원)보다 9% 늘어난 수치다.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이익 확대가 순이익 증가를 이끌었다. 올 상반기 총대출(총여신)은 지난해 말 77조2000억원보다 8조1000억원 늘어난 73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가계대출은 신용대출 위주로 3조5000억원 증가한 29조6000억원이며, 기업대출은 법인대출 위주로 3조9000억원 증가한 41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른 이자이익은 3조700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934억원 늘었다. 인건비 등 판매관리비(1조517억원)과 대손충당금적립액(1조1508억원) 역시 각각 506억원, 2257억원 증가했다.

국내 저축은행의 규모는 매년 커지고 있다. 총자산은 지난해 말 77조2000억원에서 올해 9월 말 85조3000억원까지 증가했다.

다만 연체율은 소폭 상승했다. 지난 9월 말 기준 총여신 연체율은 3.8%로 지난해 말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4.1%로 전년 말보다 0.2%포인트 오른 반면 가계대출 연체율은 같은 기간 0.1%포인트 하락한 3.5%를 나타냈다.

지난 9월 말 BIS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61%로 전년 말(14.83%)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규제비율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은 잠재부실이 현실화될 경우 저축은행의 건전성이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저축은행의 건전성 동향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경기부진 장기화에 대비해 충당금 추가 적립기준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지속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