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C[연합뉴스]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의 첫 자체 제작 걸그룹 '스테이씨(STAYC)'가 화려한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특히 스테이씨에는 가수 박남정의 딸 '박시은'이 멤버로 포함돼 있어 데뷔 전부터 눈길을 끌었다. 

12일 오후 스테이씨의 첫 번째 데뷔 싱글 앨범 '스타 투 어 영 컬쳐(Star To A Young Cultur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스테이씨는 트와이스, 청하, 에이핑크, 씨스타, 환불원정대 등 수많은 여자 아이돌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K팝 대표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이 수장으로 있는 하이업엔터테인먼트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6인조 그룹이다. 스테이씨(STAYC)의 팀명이기도 한 'Star To A Young Culture'에는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는 여섯 멤버의 당찬 포부가 담겨 있다.

스테이씨 (서울=연합뉴스) 

이날 쇼케이스에서 수민은 "연습생 기간 6년 정도를 보냈는데, 드디어 데뷔한다는 사실이 너무 설레고 실감이 나지 않는다. 팬분들을 만나볼 수 있어서 꿈만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은도  "오랜 시간 준비했던 만큼 데뷔가 멀게 느껴졌는데 그게 벌써 오늘로 다가왔다는 것이 실감이 났다. 멤버들한테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멤버들의 자기 소개가 이어졌다. 

윤은 "큰 키처럼 시원한 고음으로 팀 내 리드보컬을 맡고 있다. 카리스마를 담당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시은은 "메인보컬, 똑순이를 맡고 있다. 똑부러지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재이는 "서브보컬을 맡고 있다. 평소에는 순둥순둥한 모습이지만 무대에서는 반전 있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반전 있는 모습 잘 지켜봐달라"고 소개했다.

이어 세은은 "서브보컬, 사랑둥이를 맡고 있다. 사랑둥이인 이유는 멤버들에게 사랑을 많이 전달해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수민은 "리더, 서브보컬, 모범생 역할을 하고 있다. 모범적으로 멤버들을 잘 이끌어서 스테이씨가 '모범돌'이 되는 그날까지 열심히 하겠다", 아이사는 "리드보컬, 매력적인 입매를 가진 아이사다. 귀에 착착 감기는 보컬 스타일과 독특한 음색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스테이씨라는 팀명에도 만족감을 보였다. 수민은 "갑작스럽게 들어서 당황했다. 그런데 들으면 들을수록 와닿고 재밌었다. 스테이씨만큼 우리에게 어울리는 이름이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테이씨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또 시은은 "저희는 실력 향상을 위한 연습, 인성 교육, 다양한 트레이닝을 받았다. 젊은 문화의 중심에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테이씨 '오늘 데뷔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스테이씨는 데뷔 전부터 '블랙아이드필승 1호 걸그룹'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시은은 "부담이 컸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감사했지만 한편으로는 대중분들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 무대와 음원이 처음 공개되지 않나. 팬분들께서 좋아해주실까 걱정도 된다. 스태프분들도 팬분들도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셔서 자부심을 가지고 힘입어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재이는 "스테이씨를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언제 어디서나 겸손 잃지 않고 깎으면 깎을수록 정교해지는 스테이씨가 되겠다", 세은은 "멤버들과 평생 함께 할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행복했고 가장 좋았던 점이었다.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신 블랙아이드필승 PD님들께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고강도 트레이닝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윤은 "평소 하루에 14시간 정도 연습하고 있다"며 "오전 10시부터 오전 12시간이다. 데뷔를 준비하고 있는 요즘은 새벽 연습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스테이씨의 타이틀곡 ‘소 배드(SO BAD)’는 블랙아이드필승과 전군이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곡으로, 서툰 사랑의 시작이지만 자신의 마음을 숨김없이 말하는 10대의 당당함을 표현했다. 드럼, 베이스, 신스웨이브가 혼합된 새로운 DBS 장르의 곡이다. 수록곡 ‘라이크 디스(LIKE THIS)’는 타이틀곡과는 상반되는 아침을 맞이하는 듯한 상쾌한 느낌의 분위기로 시작되는 R&B 트랩 장르의 곡이다.

멋진 무대 선보이는 스테이씨 (서울=연합뉴스)

수민은 "노래를 처음 듣고 아이사와 함께 눈물을 흘렸다. 곡도 너무 좋고 데뷔한다는 사실이 꿈만 같아서 눈물을 흘렸다"고 했다. 그는 "눈물을 흘린 더 큰 이유는 무엇이었냐"는 추가 질문에 "데뷔를 한다는 사실이 더 컸다"고 했고, 아이사는 "곡이 좋아서 운 게 더 크다"고 말했다.

스테이씨는 롤모델로 소녀시대를 꼽았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화목하고 친한 팀이 되고 싶다"고 염원했다.

수민은 다른 그룹과의 차별점에 대해 "저희는 개성과 매력이 확실하다. 음악을 할 때도 각 파트마다 다양한 분위기와 콘셉트를 만들어갈 수 있어서 저희의 다채롭고 풍부한 매력을 담아낼 수 있다. 그게 가장 큰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시은은 본격적으로 데뷔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각오를 다졌다. 시은은 "오랜시간 준비한 만큼 첫 데뷔 활동이 설레고 기대가 된다. 솔직히 완벽한 무대도 좋지만, 저희 멤버 한 명 한 명의 개성을 대중 분들에 각인시키고 싶다. 솔직하고 후회없는 무대를 만들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듣기 싶은 수식어로는 '눈을 뗄 수 없는 스테이시', '음원강자 스테이시', '출구없는 매력 스테이시' 등 여러가지를 얻고 싶다"고 털어놨다.

스테이씨의 데뷔 싱글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쳐)’는 오늘 오후 6시 발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