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미국 향하는 강경화, 바이든 측 접촉 주목
다음
14
 

강경화 미국행…바이든 측 접촉 주목 (영종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한미 현안 협의와 미국 대선 이후 동향 파악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가운데, 당선이 확실시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측과의 접촉도 주목된다.

강 장관은 9일 한미 외교장관회담 이후 오는 11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할 예정이다. 강 장관의 이번 미국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양 장관은 미국 내 정치 일정과 무관하게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나감으로써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예정이다.

하지만 외교가의 관심은 외교장관회담보다 강 장관과 바이든 측의 만남에 집중되고 있다. 새 대통령의 취임식은 내년 1월 20일이지만, 통상 당선이 확정되면 각국의 외교 당국은 새로 들어설 정부의 정책 동향을 파악하고 자국 입장을 알리기 위해 당선인 측을 접촉한다.

대선 직후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바이든 측이 외국 정부 인사를 만나는 데 부담을 느낄 수 있지만, 외교부는 이번 방미를 계기로 가능한 범위에서 바이든 측과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강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외에 미 연방 의회와 싱크탱크, 학계 주요 인사 등을 만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미 조야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요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인사들을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