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서 바이든, 트럼프에 917표차로 역전…개표율 99%

이보미 기자입력 : 2020-11-06 19:22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개표 99% 기준 현재 초접전 경합지역인 조지아주(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917표 차이로 따돌리며 역전했다고 미국 현지 언론이 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CNN방송과 폭스뉴스, 뉴욕타임스(NYT), 로이터, AFP통신 등 이들 미 현지 언론과 마찬가지로 여론조사업체 에디슨 리서치도 이 같은 역전 상황을 전했다. 조지아는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49.4%의 동률을 기록할 정도로 초박빙 승부를 벌이고 있는 핵심 경합주다.

바이든 후보가 개표율 99% 기준으로 역전한 가운데서도 득표율 기준으로는 개표율 98% 일 때와 마찬가지로 49.4%대 49.4%의 동률로, 피 말리는 승부를 펼치고 있다.

16명의 선거인단이 걸려있는 조지아주는 개표 초반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이 10%포인트 안팎의 우위를 유지했지만 뒤늦게 개표가 시작된 우편투표가 바이든 후보에게 대거 쏠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맹추격해왔다.

특히 개표 막바지에 이를수록 득표수가 급격히 좁혀졌다. 한국시간으로 오후 3시 기준 트럼프 대통령이 약 1800여 표 앞서있었으나 역전당한 것이다.

아직 승부가 가려지지 않은 주는 조지아와 펜실베이니아(선거인단 20명), 노스캐롤라이나(15명), 네바다(6명) 등 4개 주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