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재테크] 항공권 대신 넷플릭스 할인으로...언택트 시대 달라진 카드혜택

김해원 기자입력 : 2020-11-02 19:00
코로나19 장기화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카드사의 부가서비스 혜택도 변화하고 있다. 필수 부가서비스였던 해외 항공권이나 호텔 숙박권 대신 포인트 적립, 공과금 할인 등 알짜 서비스를 찾는 수요가 늘면서다. 

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3분기 항공사 카드매출은 4700억원으로 전년 대비 81.2%나 급감했다. 면세점 역시 51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8.8% 감소했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막히자 항공과 면세점 등 관련된 소비가 급격히 쪼그라든 것이다. 항공 마일리지의 경우 대부분의 카드사들이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유효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혜택을 찾는 소비자가 줄었다. 국내 최대 신용카드 전문사이트 카드고릴라가 최근 코로나19 발생 직전 3개월과 직후 3개월 동안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은 신용카드 혜택을 분석한 결과, '공과금·렌털' 혜택 검색이 30% 이상 증가했다. 대면 외출을 자제하는 기간에도 꼭 소비해야 하는 알짜 혜택이 대세로 떠오른 것이다. 

연말에도 여행업 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자 카드업계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부가서비스를 담은 카드를 출시 중이다. 해외여행보다는 식품배송, 구독 서비스, 공과금 등 언택트(비대면) 관련 소비 혜택이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카드사들은 소비 트렌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소비자 니즈가 반영되도록 카드 상품을 설계한다"며 "코로나로 인해 생활환경이 급격히 변한 2020년엔 온라인 쇼핑·디지털 구독 서비스 등이 키워드로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NH농협카드는 최근 바우처 제공 없이 포인트와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는 프리미엄카드 '온 플래티늄(ON Platinum)카드'를 출시했다. 포인트·마일리지를 개인의 소비패턴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쌓을 수 있도록 했다. 프리미엄 카드를 지향하지만 기존에 제공되던 숙박·항공 관련 바우처 혜택이 없다. 우리카드도 발급은 물론 혜택까지 언택트에 맞춘 '카드의정석 언택트 에어(UNTACT AIR)'를 출시했다. 쿠팡 등 온라인 쇼핑 혜택과 넷플릭스, 유튜브 프리미엄, 웨이브, 멜론 등 영상 혜택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신한카드도 바우처 없는 프리미엄카드 '더 클래식-S'를 내놓았다. 월 최고 100만 '마이신한포인트'를 쌓을 수 있고, 전월 사용금액이 300만원 이상이면 사용 금액의 0.5%가 추가로 적립된다.

해외여행 대신 국내 여행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한 카드도 출시된다. 현대카드는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와 손잡고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를 올해 말 선보인다. 특히 현대카드는 해외여행 수요가 제주도 등 국내로 몰리는 점에 주목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쏘카는 2011년 제주도에서 차량 100대로 서비스를 시작해 출시 9년 만에 회원수 600만명을 돌파했다. 쏘카 서비스 이용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쏘카 크레딧(리워드 포인트) 적립 혜택을 파격적으로 제공한다. 
 

[사진 = 카드고릴라 제공 ]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