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재인 당헌 뒤집자…野 “정직성 상실한 정당”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02 11:24
與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선 공천키로 김종인 “정직성 상실 납득 가지 않을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후 전북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일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내기로 결정하자, 야권은 한목소리로 이를 규탄했다. 민주당 당헌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할 경우 보선 공천을 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민주당은 전당원투표를 거쳐 이를 뒤엎기로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은 정직성을 상실한 정당 아닌가”라며 “당헌당규에 적힌 국민에 대한 약속을 전당원투표만 갖고 뒤집을 수 있다는 게 온당한 건지 모두가 납득이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대구 예산정책협의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피해 여성에 대한 3차 가해를 민주당의 이름으로 86%나 한 것”이라며 “민주당원들의 비양심 86%가 국민들에게 공표된 것”이라고 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조변석개 정당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표만 되면 공정도 정의도 윤리도 국민도 없는 정당”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혁신의 상징이었던 무공천 규정을 혁신, 혁신하며 뭐하러 만드셨냐”고 했다.

정의당은 조혜민 대변인의 논평에서 “말바꾸기 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당원들에게 책임을 미룬 민주당 지도부의 비겁한 행태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여성들이 계속 성폭력 위험 속에 놓여있는데 정권만 재창출하면 그만이라는 것이냐”고 물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투표율 26%, 투표권자의 3분의 1이 되지 않은 상황으로 당규상 의결정족수도 차지 않았는데 의결 절차가 아니라 의지를 묻는 전당원투표이기에 괜찮다는 변명도 일삼고 있다. 무책임하기 그지 없다”고 했다.

국민의당도 가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당원투표를 겨냥, “중국집 사장님들 모셔놓고, 중식과 일식 중 뭐가 낫냐고 물어보는 것이니 결과는 뻔하다”며 “정말 눈곱만큼의 양심도, 부끄러움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스로 도덕적 파산을 선언하고 자신들이야말로 진짜 적폐세력이라고 커밍아웃 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전당원투표 결과 86.64%가 당헌 개정 및 보선 공천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당규에 전당원투표의 의결정족수는 3분의 1로 규정돼 있는데 26.3%가 투표해 의결정족수 미달이란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의결을 하는 절차가 아니고 의지를 묻는 것”이라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한편 이낙연 대표는 “철저한 검증, 공정 경선 등으로 가장 도덕적으로 유능한 후보를 찾아 유권자 앞에 세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당원의 뜻이 모였다고 해서 서울‧부산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선을 치르게 한 저희 잘못이 면해지는 것은 아니다”며 “서울‧부산시민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 피해 여성에게도 거듭 사과드린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