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식음료업계의 만남…바코드 찍으니 자동으로 조리

장은영 기자입력 : 2020-10-30 10:00
가전업계와 식음료 업계의 협업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고객이 식품 포장지에 있는 바코드를 찍기만 하면 집에 있는 조리 기구가 자동으로 조리를 해준다. 더 편하고 완벽한 요리를 할 수 있어 유용하다.

LG전자는 동원F&B과 손을 잡고, 고객에게 간편식을 위한 최적의 조리법을 제공한다. 풀무원에 이어 제품군을 확대한 것이다.

양 사는 지난 29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논현 쇼룸에서 김재옥 동원F&B 대표,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앞으로 고객들은 LG 디오스 광파오븐의 인공지능 쿡 기능을 통해 더 다양한 간편식을 만들 수 있다.

동원 F&B의 햄, 만두, 죽 등 총 23개 식품이 대상이며, LG 씽큐 앱에 있는 스토어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양 사는 향후 대상 품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은 와이파이(Wi-Fi)를 탑재한 광파오븐과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을 연동시키면 인공지능쿡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씽큐 앱의 카메라로 동원F&B 간편식의 포장지에 있는 바코드를 촬영한 후 스마트폰 화면의 ‘오븐으로 전송’ 버튼을 누르면 조리 시간, 조리 온도 등의 정보가 클라우드 서버에서 디오스 광파오븐으로 전송된다.

이어 광파오븐에 간편식을 넣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간편식을 조리한다.

 

LG 디오스 광파오븐. [사진=LG전자 제공]


앞서 지난해 9월 LG전자는 풀무원의 간편식에 인공지능쿡을 처음 적용했다. 인공지능쿡이 가능한 풀무원식품의 간편식은 현재 총 41종이다.

이에 LG 디오스 광파오븐의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했다.

LG 디오스 광파오븐은 오븐, 에어프라이, 그릴, 전자레인지, 발효기 등 9가지 조리기기 기능을 갖추고 있다. 고객은 이 제품 하나만 있으면 다른 조리기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 주방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멀티클린 기능도 장점이다. 이 기능은 탈취, 스팀 청소, 잔수 제거, 건조 등 다양한 옵션을 갖춰 제품 내부의 조리공간을 청소할 때 유용하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은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인공지능쿡 등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간편식을 위한 최적의 조리법을 찾기 위해 동원F&B와 손잡았다. 양측은 29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논현 쇼룸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사진 왼쪽), 동원F&B 김재옥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G전자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