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3국협력사무국, '코로나19 팬데믹과 3국협력' 웨비나 개최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10-29 13:50

동아시아 지역간 대화 2020 웨비나 참가 연사 [사진제공=한중일3국협력사무국]


한중일3국협력사무국(TCS)이 지난 28일  '동아시아 지역간 대화 2020: COVID19 팬데믹과 미래지향적 3국협력'에 대한 웨비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봉근 한국 국립외교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미치가미 히사시 TCS사무총장, 차오 징 TCS 사무차장, 그리고 차다오중 중국 베이징대 교수, 테라다 타카시 일본 도시샤대 교수, 최은미 한국 아산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 궈칭수이 말레이시아 국립대 교수, 토민투 베트남 외교 아카데미 교수 등 국제적인 석학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한·중·일 3국 및 아세안+3(한·중·일) 협력에 미친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영향을 진단하고 한·중·일 3국과 아세안을 중심으로 지역협력을 구축해 나갈 방향을 논의했다.

미치가미 히사시 TCS사무총장은 이날 행사에서 한·중·일 3국 간 협력 현황과 결과를 소개하면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TCS가 지속해 온 노력을 강조했다.

그는 “인간중심적이고 포용적인 접근을 토대로 한 발전이 필요하다"며 “아세안+3 국가의 코로나 극복 및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 (SDG) 달성을 위해선 발빠른 경제 회복과 중장기적 시각 확보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차오 징 TCS 사무차장은 코로나19라는 범국가적 난제 극복을 위해 3국과 아세안이 협력해 이룬 성과를 높이 평가하며 “TCS 또한 평화롭고 조화로운 동아시아를 만들기 위해 상호이해·경제협력·인적교류를 제고하는 데 역할을 다 하겠다”며 행사를 갈무리했다.

한중일3국협력사무국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및 공동 번영의 비전 실현을 목적으로 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이다. 한·중·일 3국 정부가 서명 및 비준한 협정에 따라 2011년 9월 서울에 설립됐으며 3국 정부가 사무국 운영 예산의 각각 3분의 1을 부담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