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중일 정상회담 무산’ 보도에 “문제 있으면 만나서 풀어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0-14 14:55
스가 총리 방한 조건…‘先 강제 징용문제 해결’ 제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문재인 대통령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불참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만난다, 만나지 않는 것이 양국 간 현안 해결의 전제조건이 돼 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제를 풀기 위해 만나는 것이고, 문제가 있으면 오히려 만나서 풀려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내·외신에 보도된 대로 만남을 선결조건으로 삼으면 아무 것도 풀리지 않는다”면서 “3개국 정상회의 성사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아사히,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한국 정부가 징용공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는 한 스가 총리가 방한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스가 총리 취임 이후 첫 한·중·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는 취지로 보도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소송에서 패소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매각되지 않도록 한국 정부가 보장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