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도 언택트 시대…LH, 코로나19 극복 위한 나눔 실천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0-29 07:51
29일 국경없는의사회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29일 서울 강남구 소재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사무소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네 번째),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이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LH는 29일 서울 강남구 소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사무소에서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로 변화하는 사회패러다임에 발맞춘 언택트(Untact) 사회공헌활동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LH는 국경없는의사회에 코로나19 긴급구호금 1000만원을 기부한다. 국경없는의사회는 LH 임직원과 함께 2회에 걸쳐 '미씽맵-생명을 살리는 지도 만들기'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

미씽맵(Missing Maps)은 정확한 지도가 없어 구호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지역의 디지털 지도를 그리는 활동이다. LH 임직원들이 토지‧주택관련 업무 경험을 발휘해 국제 구호활동에 필요한 지도 제작에 동참한다.

이번 협약은 LH가 새롭게 진행하는 언택트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다. LH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다양한 물품전달 행사를 통해 비대면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한 데 이어 위드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사회공헌 활동을 본격적으로 모색하며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11월까지 두 달간 진행되는 이번 사회공헌 활동에는 LH 임직원 및 직원가족 2000여명이 총 여섯개의 프로그램 중 희망 프로그램을 선택해 참여한다.

국경없는의사회와 함께하는 미싱맵 프로젝트 외에도 함께일하는재단 및 예비사회적기업 볼런컬처와 함께 코끼리 쿠션‧점자동화책 제작 등 비대면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코끼리 쿠션제작은 한국으로 이주한 다문화가정 여성들이 제작한 키트를 토대로 LH 임직원들이 쿠션 완성품을 만들어 취약계층 아동에게 기부하는 활동이다. 아동 정서발달뿐 아니라 이주여성의 일자리 양성까지 지원한다.

이외에도 폐지수집 어르신으로부터 구매한 폐박스로 캔버스를 만들어 취약계층의 연습용 캔버스로 기부하는 '페이퍼 캔버스 제작', 저소득 가정 아동을 위한 'DIY 팝업북 제작'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토대로 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