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잇단 해외투자 실패로 ‘아시아의 워런 버핏’ 명성 흠집 난 리카싱

곽예지 기자입력 : 2020-10-29 01:00
1986년 매입한 허스키에너지, 자금난 시달리다 세노버스에 매각 지난해 7조원 들여 투자한 英 그린킹도 적자 시달려

홍콩 최고부호 리카싱. [사진=EPA연합뉴스]
 

탁월한 투자감각으로 ‘아시아의 워런 버핏’으로 불리는 리카싱(李嘉誠) 청쿵그룹 창업주가 최근 홍콩 부호 순위에서 크게 밀려났다. 그가 투자했던 해외 기업들이 자금난에 빠지거나 매각되는 등 부침을 겪으면서 그의 자산도 줄었기 때문이다.

28일 중국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최근 리카싱의 명성에 흠집을 낸 두 가지 사건이 잇달아 일어났다. 첫번째는 지난 26일 캐나다 석유업체 세노버스에너지가 자국 경쟁사 허스키에너지를 29억 달러(약 3조3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한 일이다.

최근 국제 유가 하락으로 글로벌 석유업계에서 인수합병(M&A)이 잇따르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두 회사의 M&A가 이상할 건 없지만, 리카싱에겐 뼈아픈 일이다.

허스키에너지의 최대주주가 리카싱이기 때문이다. 사실 리카싱의 허스키에너지 투자는 그의 ‘생애 가장 위대한 투자’로 불리며 가장 성공한 투자 사례로 꼽혀왔다.

리카싱은 일찍이 1986년 해외기업에 대규모 투자를 감행했는데, 당시 캐나다 최대 원유개발업체인 허스키를 매입했다. 이후 허스키는 안정적으로 성장했지만 올 들어 크게 흔들렸다. 국제 유가의 기록적인 하락으로 허스키에너지는 올해 2억2000만 달러의 적자를 냈고, 주가도 연초 대비 60% 이상 하락했다.

결국 허스키는 주식 교환 방식으로 세노버스와 M&A를 체결하기로 했다. 두 회사가 합쳐져 새롭게 탄생할 회사는 세노버스 주주가 지분 61%를 차지하고, 허스키 주주가 나머지 지분을 갖는다. 리카싱의 지분은 15.7%가 된다.

허스키에너지 외에 올해 리카싱의 자산을 까먹은 또 다른 회사도 있다. 영국 최대 펍 체인 그린킹이다. 지난해 리카싱은 그린킹을 46억 파운드(약 6조7600억원)에 인수했다. 그린킹은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등 영국 전역에 걸쳐 2700개 이상의 펍과 식당, 호텔 등을 보유하고 있는 영국 최대 펍 체인이다. 고용하고 있는 직원만 3만8000명에 달하며 연간 매출은 약 22억 파운드다. 그린킹IPA는 2015년 영국을 국빈 방문했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데이비드 캐머런 당시 총리와 함께 펍에서 만나 마신 맥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그린킹 역시 최근 영국 내 25개 점포의 문을 닫고, 점원 900명을 감원하는 등 구조조정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상반기 19억 홍콩달러의 적자가 나면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최근 리카싱의 자산이 크게 줄었다.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지난 20일 발표된 중국 후룬연구원의 ‘2020년 부호100’ 보고서에서 리카싱의 이름은 없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