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권주자 선호도 15.1%…이재명‧이낙연 이어 3위 굳건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0-28 14:45
야권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주자 선호도가 15.1%를 기록하며 이재명과 이낙연 후보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2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따르면, 지난 25∼26일 전국의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에 대한 선호도가 15.1%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 8월 조사(9월은 조사 결과 없음)에 비해 1.0%포인트 오른 수치다.

1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22.8%)였으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21.6%)가 2위를 차지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6.8%를 기록해 4위를 기록했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8%, 오세훈 국민의힘 전 의원이 3.1%, 유승민 전 의원이 3.0%, 황교안 전 대표가 2.5% 순으로 확인됐다.

알앤써치는 이 같은 윤 총장의 선호도가 이번 국정감사로 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퇴임 후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데일리안의 의뢰로 진행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