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내일 개최...외교장관회담→정상회담 줄줄이 이어질까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28 11:24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29일 오전 개최 6월 화상 방식 진행 후 4개월여 만 재개 日 다키자키 국장, 이도훈 본부장도 면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2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가 오는 29일 열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취임 이후 양국 외교당국 간 첫 대면 협의여서 관심을 모은다.

28일 외교부와 주한일본대사관 등에 따르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오후 방한해 29일 오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협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지난 6월 화상으로 진행된 지 4개월여 만이다. 양측은 한·일 갈등의 근본 원인인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협의를 매달 개최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양측은 이번 협의에서 국내에 압류된 일본 전범기업 자산 매각, 즉 현금화 이슈 등 양국 현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양국은 지난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로 갈등을 빚고 있다.

대법원은 당시 판결을 통해 피고인 일본 전범기업들에, 원고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각각 1억원씩 배상할 것을 명령했다. 이에 일본 정부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 위반이라고 반발, 일본 기업들은 지금까지 판결을 불이행하고 있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국내에 압류된 일본 기업들의 자산은 지난 8월 4일 이후 현금화가 가능해졌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 자산 매각이 실제로 이뤄질 경우 한·일 관계가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스가 총리 역시 지난 21일 인도네시아 방문 중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 관계에 매우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므로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언급하는 등 한국 정부에 대책을 제시할 것을 거듭 요구하고 있다.

강제징용 문제는 물론, 연내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앞둔 만큼 양측이 이를 계기로 한 양국 정상회담과 정상 일정 조율을 위한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서도 논의할지 주목된다.

한·중·일 3국이 매회 돌아가면서 개최하기로 한 3국 정상회의는 지난해 12월 24~25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린 이후 올해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그간 3국이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 간 양자 회담도 진행해 온 만큼 이번 국장급 협의를 통해 외교장관 간 회담과 정상 회담까지 성사될지 눈길을 끈다.

한편 다키자키 국장은 같은 날 오전 외교국장급 협의에 앞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이 본부장의 내달 방미에 앞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조율할 예정이다.

이 본부장은 내달 3일 미국 대선 이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미국을 방문, 카운터파트(대화상대방)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