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빅테크' 진화, 기술·문화 어우러진 'T팩토리'서 한눈에"

노경조 기자입력 : 2020-10-27 10:00
T팩토리, 복합체험공간으로 31일 홍대 오픈 MS·애플 등 글로벌 초협력 결과물 직접 체험

V컬러링, 웨이브, 플로 등 SK텔레콤의 대표 구독형 서비스를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라이브러리 전경.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서울 홍대 거리에 'T팩토리(T Factory)'를 선보인다. 오는 31일 정식 개관하는 T팩토리는 국내외 파트너들과의 초협력을 기반으로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비전을 제시하고,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ICT 멀티플렉스(복합 체험 공간)다.

T팩토리 방문 고객은 △애플·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기업과 협력한 대표 서비스·상품 △보안·미디어·게임 등 SK ICT패밀리사들의 핵심 서비스 △24시간 무인 구매존(Zone) 'T팩토리 24' △MZ세대를 위한 '0(영) 스테이지' 및 도심 속 자연 힐링 공간 '팩토리 가든' 등 기술·서비스·쇼핑·휴식 모든 영역에서 차별화 된 경험을 누릴 수 있다.

MS·애플·삼성 등 글로벌 빅 플레이어들과의 초협력을 기반으로 한 고객 서비스는 1층 중앙에 있는 '플렉스 스테이지(Flex Stage)'에서 경험할 수 있다.

플렉스 스테이지는 고객 반응과 트렌드에 따라 변화한다. MS와 함께 제공 중인 '5GX 클라우드 게임'을 대형 게임 컨트롤러를 통해 즐기는 특별한 게임존으로 활용될 수도, 다양한 제조사의 최신 디바이스를 직접 경험하는 체험공간이 될 수도 있다. 스타트업을 비롯해 다양한 국내 강소기업의 우수한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5GX 클라우드 게임은 T팩토리 곳곳에서 체험할 수 있다. 플렉스 스테이지와 2층 'MS존’에 마련된 체험존에서 고객은 100여개 이상의 엑스박스 게임을 즐길 수 있다. T팩토리 2층에는 '숍 인 숍(Shop in shop)' 형태의 애플 제품 전용 공간이 마련됐다. 최신 아이폰, 아이패드 같은 기기부터 다양한 애플 서비스까지 고객이 직접 경험할 수 있다.

SK ICT패밀리사들의 역량이 총 집결된 T팩토리는 SK텔레콤의 대표 구독형 서비스는 물론 보안·쇼핑·게임 등 다양한 요소들을 테마별로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고객들이 T팩토리에서 클라우드 게임을 비롯해 V컬러링, 웨이브, 플로 등 구독형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들려주는 생생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고객 경험을 지속 확장하는 선순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T팩토리에 들어서 전면에 마주하는 '미디어 라이브러리(Media Library)'에서는 V컬러링, 웨이브, B tv, 플로, 원스토어 북스 등 SK텔레콤의 미디어 콘텐츠를 언제든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매장 1층 왼편에 위치한 '시큐리티 팟(Security pod)'에는 고객의 터치를 감지해 애니메이션을 재생하는 '프로젝션 북'이 배치됐다. 고객이ADT 캡스의 보안 서비스와 퀀텀·이니셜·패스 등 SK텔레콤의 대표 보안 서비스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AI 서비스존'에서는 음성 인식 인공지능(AI) 누구(NUGU) 디바이스를 비롯해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 결합된 'T전화x누구', 그룹영상통화 플랫폼 '미더스', 모빌리티 서비스 'T맵'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베스트셀러존(Best Seller Zone)'에서는 다양한 인기 스마트폰들을 직접 비교할 수 있다. 각 스마트폰의 선호 색상 및 사용 연령대 통계 정보 등을 한눈에 확인 가능하다.

T팩토리 입구 양 옆에는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24시간 무인존인 'T팩토리 24'가 마련됐다. 고객은 입장(셀프 체크인)부터 스마트폰 비교, AI 기반 요금제 컨설팅, 가입 신청 및 휴대폰 수령 등 개통에 필요한 모든 업무를 스스로 처리할 수 있다.

기술과 문화가 어우러진 T팩토리는 그 시너지를 바탕으로 국내 ICT 생태계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진화해 나갈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T팩토리라는 명칭에는 '기술과 미래가 끊임없이 생산되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며 "T팩토리는 다양한 사람들이 열린 협업을 통해 아이디어를 모아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에게는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문화 체험의 장'으로, ICT 업계에는 새로운 도전과 실험을 즐기는 '기술 혁신의 장'으로 활용돼 ICT 생태계에 건전한 영감(令監)을 불어넣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