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공급가뭄…11월 서울 입주물량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

한지연 기자입력 : 2020-10-26 11:11
12월~내년까지 입주물량 예년 대비 적어…전세 불안 지속

[이미지=직방 제공]



11월 서울 입주 예정물량은 296가구로 2018년 4월(55세대 입주)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로 조사됐다. 반면 경기와 인천은 물량이 증가한다. 경기 8225가구, 인천 2917가구로 각각 예상돼 전월대비 28%, 100% 정도 늘었다.

26일 직방 조사에 따르면 11월 전국 입주물량은 1만 9916가구로 전월대비 1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 1438가구, 지방은 8478가구로 전월보다 각각 17%, 5%가량 늘어난 수치다.

전용 85㎡ 이하 면적대가 전체 물량의 96%(1만 9121가구)로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소형 물량 비중이 높을 것으로 나타났다. 단지 규모별로는 500가구 초과 1000가구 이하의 중형급 단지 위주(28개 단지 중 12개 단지)로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국에서 28개 단지가 입주를 시작한다. 수도권은 서울 1개 단지를 포함해 경기 8개 단지, 인천 4개 등 13개 단지가 집들이를 한다.

서울에선 서대문구 홍은동에 위치한 '북한산두산위브2차'(296가구)가 입주한다. 한동안 입주물량이 없었던 고양, 광명 등에서도 새 아파트 입주가 진행되며 일대 전세물량 공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산자이 2차(802가구), 광명에코자이위브(2104가구), 더샵인천스카이타워 1·2단지(1309가구·588가구) 등이다.

지방은 경북 3개 단지, 충북 3개 단지, 충남 2개 단지 등 15개 단지가 입주할 예정이다. 경남 '양산물금한신더휴'(1042가구), 충남 '당진수청한라비발디캠퍼스'(839가구), 충북 '가경자이'(992가구) 등이 대표적이다.

올 12월은 약 2만 200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4년간 12월 입주물량 평균치(3만2677가구)보다 33% 적은 수준이다.

직방은 내년 입주물량도 올해(26만 7513가구)보다 16% 정도 줄어든 22만 4000가구로 예측했다. 수도권이 12만 5000가구, 지방은 9만 9000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직방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연말에 입주물량이 몰리지만 올해는 예년에 비해 입주물량이 적어 전세매물 공급에 큰 도움을 되지 못할 전망"이라며 "내년 입주물량도 올해보다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측돼 최악의 전세난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