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150만원' 특고·프리랜서 지원금 신청에…20.4만명 몰렸다

박기람 기자입력 : 2020-10-24 16:59
내달 안으로 지원금 지급 방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상담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에게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하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에 20만4000명이 몰린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달 12일 시작한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은 전날 마감됐다. 이 기간 노동부가 접수한 신청은 모두 20만4000건으로 집계됐다.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특고·프리랜서가 대상으로, 올해 8월이나 9월 소득이 비교 대상 기간보다 25% 이상 감소하는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한다.

노동부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자에 대한 심사를 거쳐 지원금 지급 대상을 확정해 다음 달 안으로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의 제기 등을 한 신청자에게는 지원금 지급이 늦어질 수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