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당국 "'개발 中' 국산 항체치료제, 6개 그룹 모두에 효과"

박기람 기자입력 : 2020-10-24 15:19
핼러윈 행사 경고도…"유증상자 모임 참석 자제"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국내 환자에서 분리한 6개 바이러스 그룹에서 모두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항체 치료제 개발과 관련 "국내 분리주 6개의 유전형 전체에 대해 세포 수준에서 방어 능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미노산 차이에 따라 여러 그룹으로 구분하는데, 이 가운데 국내 환자의 검체에서 분리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형은 S, L, V, G, GH, GR 등 6개다. 국내에서는 5월 초 이태원 클럽발(發) 유행 이후 주로 GH그룹이 발견되고 있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는 사람에게서 직접 효능을 확인한 것이 아니라, 세포실험으로 확인한 수준이다. 또한 권 부본부장은 이 치료제를 개발한 국내 기업명은 공개하지 않았으며, 방대본은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63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671명에게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코로나19 확산의 또 다른 가능성으로 보고 유증상자의 관련 행사 참석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핼러윈 데이 모임과 관련해 "코로나19는 '3밀'(밀집·밀접·밀폐) 환경 어느 곳에서든 발생할 수 있다"면서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나 클럽·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또한 행사 참여시에는 "신체 접촉이나 노래 부르기 등 침방울이 발생할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하고, 음식 나눠 먹지 않기도 실천해달라"며 "가능한 짧은 시간 머무르고, 모임 이후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