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印尼, 관광산업에 240억엔 지원

타다 마사유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0-23 15:58

[사진=Melody Temple on Unsplash]


인도네시아 정부는 21일, 신종 코로나 사태 지원책의 일환으로 국내 관광산업에 3조 3000억루피아(약 236억엔)의 조성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관광에 주력하고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70%를 숙박업계 및 외식업계에, 나머지 30%를 해당 지방정부에 지원한다.

재무부에 의하면, 지원대상이 되는 지역은 관광우선지역 10곳과 주의 수도, 지난해 호텔세와 레스토랑세의 합계가 지방세수의 15% 이상을 차지하는 지역, 그리고 인도네시아 관광이벤트를 게재한 '100 캘린더 오브 이벤트(CoE)' 대상지역 등.

인도네시아 정부는 발리섬에 버금가는 관광지로 북수마트라주 토바호, 동자바주 브로모산, 동누사틍가라주 플로레스섬 라부안 바조 등 10개 지역의 관광 인프라 정비에 힘을 쏟고 있다.

호텔과 레스토랑 중 납세번호와 영업허가를 이미 취득하고, 7월까지 영업을 유지했던 곳에 한해 지원이 이루어진다. 지원금액은 지난해 레스토랑세와 호텔세의 납세액을 바탕으로 지방정부가 산출한다.

지방정부에 대한 지원금은 관광지의 코로나 대책 강화 등에 투입된다.

현지 언론에 의하면, 위시누타마 쿠수반디오 관광창조경제부 장관은 "조성금은 연내에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타다 마사유키 기자/ [번역] 이경 기자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