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라오스 재수교 25주년 축하...“미래지향적 발전 기대”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23 11:05
분냥 대통령, 보건·농업 등 다양한 분야 협력에 사의 표명
올해 한-라오스 재수교 25주년을 맞이해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분냥 보라칫(Bounnhang Vorachith) 라오스 대통령과 축하 메시지를 교환했다.

양국은 1974년 6월 22일 외교관계를 수립했지만, 이듬해 7월 라오스의 공산화로 단교했다. 이후 1995년 10월 25일 재수교했다.

문 대통령은 1995년 재수교 이래 한국과 라오스는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라오스 농촌공동체 개발, 에너지·인프라·수자원 분야 협력이 원활히 추진되고 있는 것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양국관계가 더욱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했다.

분냥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 및 국민들에 대해 따뜻한 축하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지난 25년간 한국이 인적자원 개발을 비롯해 보건, 농업, 불발탄 제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발협력을 제공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특히 분냥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의 상호 이익은 물론, 전 세계의 공동 번영과 평화를 위해 앞으로도 교류·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

한편, 양국 간의 교역량은 재수교 이듬해인 1996년 1000만불에서 지난해 1억1500억불로 약 10배 늘어났다. 인적교류도 1996년 177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22만명으로 1242배 늘었다.
 

올해 한-라오스 재수교 25주년을 맞이해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분냥 보라칫(Bounnhang Vorachith) 라오스 대통령과 축하 메시지를 교환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