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남관표 대사 '사드 3불 합의 부인' 발언 반박

곽예지 기자입력 : 2020-10-22 21:36
중국 외교부 "당시 단계적 처리 합의 달성"

국감 답변하는 남관표 주일대사 [사진=연합뉴스]

“중국과 한국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에서 합의를 달성했다.”

22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남관표 주일대사의 발언과 관련한 평론을 요구받고 이 같이 밝혔다.

남 대사는 전날 국정감사에서 “한국과 중국이 사드 문제로 갈등을 겪은 지난 2017년 중국과 합의한 소위 '3불(不) 합의'는 약속도 합의도 아니다”라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인 셈이다. 남 대표는 당시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해당 합의를 주도했었다.

자오 대변인은 "중한 양국은 2017년 10월 단계적으로 사드 문제를 처리한다는 합의를 달성했다"면서 "양국은 당시 양국관계를 다시 개선과 발전의 정상궤도로 돌려놓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양국의 합의 과정은 매우 분명하고,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했다"며 "중국의 관련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자오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은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과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훼손하는 데 반대한다"며 "또 지역의 전략 균형을 깨뜨리는 데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또 "우리는 한국이 중한 양국의 공동 인식에 따라 적절히 이 문제를 처리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를 통해 양국 관계가 영향을 받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과 함께 노력해 중한 관계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언론은 남 대사가 전날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국에 당시 언급한 세 가지는 약속도 합의도 아니다"라며 이에 구애받을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고 한국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사드 갈등이 한창이던 2017년 10월 중국과 한국의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MD) 참여, 사드 추가 배치, 한·미·일 군사협력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인정하고, 협의를 통해 양국간 갈등을 봉합한 바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