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재차 압박한 필립모리스, 식약처 “우리 역시 과학을 최우선” 반박

송종호 기자입력 : 2020-10-22 15:51
정부 정책 겨냥해 “규제기관, 과학에 기반 둔 정책 결정에 집중해야” 강조 필립모리스와 소송 겪은 식약처 “과학적 결과에 기반해 정책 집행”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사진제공=한국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제조사인 필립모리스가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갖고 정부를 재차 압박했다. 지난 7월과 9월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의 입을 통해 작심발언을 쏟아냈지만 이번에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이 설문조사 결과로 비판 수위를 높였다.

22일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이하 필립모리스)은 ‘과학 우선주의에 대한 지지’라는 백서를 통해 “규제기관이 과학에 기반을 둔 정책 결정과 정보 제공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즉 담배 규제 정책을 펴는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유관부처가 과학적 증거를 수용하라는 기존 입장을 다시 강조한 것이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과학적 근거를 최우선으로 정책을 집행하는 기관”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2018년 10월 한국필립모리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정보공개청구소송을 제기하는 등 불만을 표출하면서 양측은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필립모리스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포바도가 한국을 포함한 19개국 성인 1만9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0.72포인트다.

모이라 길크리스트 필립모리스 과학 전략 커뮤니케이션 부사장은 “전 세계의 가장 긴박한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려면 과학을 기반으로 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안타깝게도 이번 설문조사에서 (한국)정부와 사회 전반에서 아직 과학의 가능성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필립모리스는 정확한 과학적 정보에 대해 대중의 실제적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사실이 설문조사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길크리스트 부사장은 “이 같은 결과는 기업, 언론, 정부가 과학적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신뢰할 수 있는 과학적 정보의 공급이 부족하면 허위 정보와 근거 없는 추측, 뜬소문이 더 많은 자리를 차지함으로 인해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들의 능력이 현저하게 저해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그간 과학에 기반한 규제를 강조해온 필립모리스의 주장과 연장선에 있다. 지난달에도 백영재 대표는 온라인 간담회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과학적 증거를 검토한 결과 아이코스를 유해물질 노출감소 주장이 가능한 ‘위해저감 담배제품·MRTP)’으로 인가했다”며 복지부, 식약처 등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아이코스를 비롯한 전자담배를 담배의 범주에서 규제하는 한국 정부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것이다.

필립모리스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목표로 하는 과학기술 주도 기업으로 변화를 시도 중이라고 주장한다. 이를 위해 흡연자들을 위한 대체재 개발에 공을 들여왔고, 그 결과물이 주력 전자담배 ‘아이코스’다.

하지만 복지부, 식약처 등은 아이코스에도 담배 규제정책을 적용하고 있다. 정부는 과학적 결과를 최우선으로 관련 정책을 집행해나간다는 입장이다. 필립모리스의 주장처럼 과학적 근거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약처는 과학적 결과에 기반을 둔 기관”이라며 “이를 토대로 정책을 집행해 나간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