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라임 지휘'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유감…곧 후속인사"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0-22 14:20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박순철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 사의 표명에 "유감스럽다"면서 "금명간 후속 인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입장문에서 이같이 전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 20분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발언으로 박 지검장 사의 표명이 알려진 지 3시간여 만이다.

추 장관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기관과 정치권에서 독립된 수사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이런 상황에 이르게 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해 달라"고 당부하며 "독립적인 수사지휘체계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지난 19일 라임 로비 사건 수사에서 윤 총장을 배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라임 펀드 사기를 맡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에는 라임 측 검사 술접대 수사를 독립적으로 하도록 지시했다. 남부지검은 지난 20일 별도 수사팀을 꾸려 검사 로비 의혹 수사에 들어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