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인터배터리 2020, K배터리 3사 혁신 기술 총출동

윤동·장은영 기자입력 : 2020-10-21 21:30
LG·SK·삼성 '인터배터리 2020' 참가 자사제품 탑재된 전기차·드론 등 전시
국내 배터리 대표 3사의 소리 없는 전쟁이 펼쳐졌다.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국내 최대 배터리 전시회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20'에는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의 부스가 나란히 어깨를 맞대며 저마다 기술력을 과시했다. 특히 여러 소송에서 맞대결하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서로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되는 전시물도 배치해 더욱 관심을 모았다.

이날 LG화학은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열어 존재감을 과시했다. LG화학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한다(We connect science to life for a better future)'는 비전을 담아 다양한 공간을 꾸몄다.
 

[사진=장은영 기자]

코어존(Core Zone)에서는 LG화학만의 배터리 혁신 기술을 다양하게 전시했다. 배터리의 성능과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인 '라미 & 스택(Lami & Stack)' 제조 기술,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소재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안전성 강화 분리막 기술은 SK이노베이션과 벌이는 특허침해 소송에 관련된 것으로, 이번 전시를 통해 LG화학이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LG화학은 최근 강화한 친환경 흐름에 따라 그린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배터리 생산,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책임 있고 투명한 배터리 원재료 공급망 관리 등도 소개했다.

SK이노베이션은 '보다 안전하고 빠르고 오래가는 넥스트 배터리(Safer than ever, Faster than ever, Longer than ever)'를 주제로 인터배터리 전시를 꾸몄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2010년 배터리 공급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어떤 수요처에서도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안전한 배터리'를 강조했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코나 EV 화재 등으로 안전성 이슈가 있는 LG화학을 겨냥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장은영 기자]

다만 인터배터리 현장에서 만난 SK이노베이션 관계자들은 LG화학과의 빠른 사태 해결을 원하고 있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이날 전시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배터리와 파우치 시장을 넓히기 위해 협력할 게 많다"며 "(LG화학과의 소송은) 빨리 해결하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위원회(ITC)는 오는 26일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최종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삼성SDI는 '우리가 만드는 미래(The Future We Create)'라는 테마 아래 배터리 기술을 통해 한계를 초월할 수 있다는 전시물을 준비했다. 특히 삼성SDI는 차세대 배터리로 연구개발하는 전고체 배터리를 비롯한 진보된 배터리 기술력과 이를 통해 만들어갈 친환경 미래상을 제시하는 데 주력했다.
 

[사진=장은영 기자]

각 존에서는 실제 생산 중인 소형·중형(전기차용)·대형(ESS용) 배터리 주요 라인업과 드론, 무선 이어폰, 폴더블 스마트폰, UPS, 상업용, 가정용 ESS 등 해당 배터리들이 탑재된 주요 애플리케이션들을 전시했다.

이날 전시회 현장에는 배터리 제조사와 완성차 업체, 소재 업체 등 200여개사가 참여해 500개 부스를 꾸몄다. 국내외 바이어는 3만여명이 참석했다.

전시회에는 배터리 소재 관련 업체뿐만 아니라 배터리 산업에 관심을 갖고 있던 학생과 일반인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행사가 시작된 오전 10시부터는 관람객이 너무나 많아 100여명이 넘는 관람객이 행사장 입구에서부터 줄을 서야 할 정도였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탓에 개막식이나 VIP 행사가 따로 열리지 않았다. 이 때문인지 국내를 대표하는 배터리 3사 수장 중 지 대표를 제외하면 그 누구도 행사장을 찾지 않았다. 지 대표는 자사뿐 아니라 LG화학과 삼성SDI 전시장도 방문했다.

행사장을 찾은 취업준비생 A씨는 "배터리 실제 모델을 볼 수 있어 좋았다"며 "국내 대기업 3사의 부스를 비롯해 전지산업 전반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22일 서울 삼성동에 소재한 코엑스에서 개최된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20'에 방문한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앞줄 왼쪽 둘째)가 LG화학의 전시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장은영 기자]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