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그룹 창립 60주년...‘3세 사촌경영’ 더 견고해진다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0-19 19:19
이태성-이주성 각자 지주사 체제 잡음없이 제역할 다해

이태성 세아홀딩스 대표이사 부사장,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 [사진=세아그룹 제공]

세아그룹이 19일 창립 60주년을 맞은 가운데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을 필두로, 독특한 2개 지주사 체제를 더욱 견고히 할 전망이다.

세아그룹은 1960년 10월 19일 부산철관공업(현 세아제강)을 모태로 반세기를 지나 100년 기업을 꿈꾸는 철강제조전문그룹이다. 총 40여개 계열사를 거느린 세아그룹은 1978년생인 이태성 세아홀딩스 대표이사 부사장과 동갑내기 사촌인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이 각각 양대 지주사를 책임지고 있다.

특히 이들은 아버지 대에 이어 돈독한 우애를 자랑하는 3세 경영자로서 존재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태성 부사장은 고(故) 이운형 선대 회장의 아들이고, 이주성 부사장은 이순형 회장의 아들이다. 이들 지주사는 각각 특수강, 강관 및 판재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특히 이태성-이주성 부사장은 여느 그룹 오너 일가와 달리 큰 분란없이 각자의 영역에서 독보적인 역할을 하며 시너지를 내고 있는 구조다.

이태성 부사장이 이끌고 있는 세아홀딩스는 세아특수강, 세아베스틸 등을 주력 계열사로 특수강 부문에서 독보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2015년 세아창원특수강(옛 포스코특수강)을 인수합병(M&A)한 것이 신의 한수가 됐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주성 부사장은 2018년 출범한 세아제강지주의 실무를 책임지고 있다. 주력 계열사는 강관 및 판재 사업을 하는 세아제강이다. 세아제강지주는 지주사 전환 첫해 매출 1조7817억원에서 지난해 2조6439억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주춤했던 수익성은 올해 1분기 2배 뛰어 순항하는 모습이다.

재계는 세아그룹은 큰 이변이 없는 한 이태성-이주성 중심의 2개 지주사 체제를 견고히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다. 올해 창립 60주년 기념사에서도 이순형 회장은 이를 바탕으로 세아그룹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가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회장은 "끊임없이 새로운 것, 보다 나은 것을 찾아 치열하게 도전해왔기에 60년의 경륜을 디딤돌로 삼아 힘찬 발걸음으로 미지의 길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2013년 이 전 회장의 갑작스런 유고 이후 급속하게 3세 승계 과정이 진행된 세아그룹이 올해를 새로운 도약의 터닝 포인트로 삼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에 이태성 부사장과 이주성 부사장은 각각 세아그룹의 주력인 강관사업과 특수강사업이 봉착한 과제를 극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태성 부사장은 핵심 계열사인 세아베스틸의 실적을 견고히 이어가야 할 책무가 크다. 세아베스틸 입장에서는 최근 현대제철이 현대차그룹의 차량 생산 수직계열화 강화를 위해 특수강 생산을 늘리고 있다는 점이 악재다. 그나마 특수강 원재료인 철스크랩 가격이 올해 들어 하락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다.

이주성 부사장은 미국의 관세 공세 속에서 세아제강지주의 강관사업을 키워야 하는 숙제가 크다. 미국 상무부는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세아제강의 강관에 반덤핑관세를 높게 매겼다. 강관 수요는 송유관 수요가 큰 미국 의존도가 커, 미국의 관세장벽이 높아질 수록 세아제강의 실익은 줄어드는 구조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세아그룹은 세아홀딩스와 세아제강지주 두 갈래로 나뉜 특별한 이중 지주사 체제지만 이태성, 이주성 부사장이 각자의 역할을 잘 하고 있다”면서 “60년간 이어진 철강전문기업 위상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3세 사촌 경영이 제몫을 다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