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봉현 "검사 접대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강기정 잡아달라했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0-16 19:08
서울남부지검 "확인된 바 없는 사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46·구속기소)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6일 '옥중 입장문'에서 현직 검사 접대와 정치권 로비를 폭로했다.

김 전 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A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향응(술접대)을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얼마 뒤 꾸려진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변호사가 5월 초 면담을 와 '서울남부지검 라임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도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전 회장은 정치인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고 고백했다.

김 전 회장은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쪽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한 후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가 이루어졌다"고 적었다.

이어 "당초 2명의 민주당 의원은 소액이라서 수사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윤석열 총장의 '진짜 민주주의' 발표 후 당일부터 수사 방향이 급선회해 두 사람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했다"고 했다.

실제로 검찰은 최근 라임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비례대표인 이모 의원에게도 소환조사 방침을 통보하고 일정을 조율해왔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을 밝힌 이유에 대해 "처음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들을 보면서 모든 걸 부인한다고 분노했는데, 내가 언론의 묻지마식, 카더라식 토끼몰이 당사자가 되어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를 직접 경험해 보면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은 분명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든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검은 이에 대해 "검사 출신 야당 정치인의 우리은행 로비 의혹은 현재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이라며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