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각장애인 TV 접근성 높인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20-10-15 09:41
삼성전자가 시각장애인의 TV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나섰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TV 접근성 기능 향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양측은 삼성 TV의 접근성 기능 개발과 사용성 개선을 위해 협력하고 시각장애인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 흰지팡이의 날(10월 15일)을 기념해 맺은 것으로, 세계 흰지팡이의 날은 1980년에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orld Blind Union)가 시각장애인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제정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한국방송통신위원회의 ‘2020년 시청각 장애인용 TV 보급 사업’ 공급자로 선정됐다.

또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시각장애인 접근성 인증(RNIB Tried and Tested Accreditation)’을 최초로 획득하는 등 TV의 접근성 기능을 강화해 왔다.
 

삼성전자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동에 위치한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서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TV 접근성 기능 향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천강욱 부사장(왼쪽)과 사단법인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박종운 회장 직무대행. [사진=삼성전자]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