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ESG 전분야 A+ 등급..."금융사 중 유일"

서대웅 기자입력 : 2020-10-14 09:57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환경(E)·사회(S)·지배구조(G) 전 부문에서 A+등급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세 분야에서 A+등급을 받은 것은 국내 금융회사 중 KB금융이 유일하다.

KB금융은 2018년과 지난해 같은 기관의 지배구조평가에서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2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KB금융 측은 "올해는 지배구조를 포함한 ESG 평가 모든 부문에서 A+ 등급으로 평가받으면서 국내 최고 수준의 ESG경영 선도 금융그룹임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KB금융은 그룹 차원에서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 9월 그룹 ESG 전략방향을 수립한 이후, 올해 3월에는 윤종규 KB금융 회장을 포함한 사내외 이사 전원으로 구성된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지난달에는 국내 금융그룹 중 처음으로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기도 했다.

KB금융 관계자는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역량을 결집해 지속적으로 ESG경영을 확산한 결과 ESG평가에서 전 부문 A+ 등급을 획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ESG경영 실천을 솔선수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